뉴스

위조상품에 대한 강력 대응으로 한국 제품의 수출 피해 막는다

특허

3월 2일 특허청에서 개최된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우리 혁신기업들의 해외진출 확대 및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한 ‘K 브랜드 위조상품 대응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우리 기업들의 수출과 일자리 확대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있는 K 브랜드 위조상품에 대한 범부처 차원의 대응을 위해 정부는 위조상품 사전예방, 피해구제, 대응기반 측면에서 3대 추진 전략과10개 추진과제를 마련했다.

 

해외진출 기업의 위조상품 사전예방 지원을 강화한다.


K 브랜드 위조상품 10대 업종과 10개 국가에 대한 위험 경보를 통해 기업의 자율적인 위조상품 피해예방을 유도하고, 지재권 전문가가 위조상품 위험기업에 맞춤형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국내기업의 상표를 해외에서 무단으로 출원하고 등록하는 해외상표 무단선점 행위에 대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피해기업에게 제공하고, 상표 무단선점이 빈발하는 업종 정보를 신규로 제공한다.

 

정품과 위조상품 식별, 유통이력 추적, 위조 및 변조 방지 등에 사용되는 위조상품 대응기술 연구개발과 민간 보급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해외 위조상품 피해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고도화한다.

 

민간의 위조상품 감시 전문업체를 활용하여 위조상품 감시 차단을 중국, 동남아에서 전 세계 온라인 유통망으로 확대 지원한다.

 

해외 위조상품 피해기업에 맞춤형 대응전약 상담을 지속 지원하고, 위조상품이 빈발하는 업종별단체에 대한 집중 지원 프로그램을 신규로 추진할 예정이다.

 

위조상품에 대한 국내외 대응체계를 확충하고 법 제도를 개선한다.

 

위조상품 피해가 빈번한 단체와 ‘민관 공동대응 협의회’를 구성하여 위조상품 대응 방법을 공유하고,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해외 지재권 대응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지재권담당관의 전문성을 제고하고, 신속한 대응을 위해 지재권 중점공관과 해외지식재산센터, 저작권 해외사무소 등과의 업무협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국내 온라인 유통망의 위조상품 차단 및 정보제공 등 책임을 강화하기 위한 상표법 개정을 추진하고, 법적근거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인실 특허청장을 “K 브랜드 위조상품은 우리 기업들의 수출확대와 성장에 숨겨진 복병으로 작용하고 있다.” 라고 언급하면서, “이번 K 브랜드 위조상품 대응 강화방안이 우리 기업들의 수출 증가와 해외 진출 확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신속하게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출처:특허청


스위스

미국

대한민국

기타 행정기관

국회 및 산하기관

헌법상 · 법률상 독립기관

기타

중국

일본

EU

독일

프랑스

영국

미국

법무부 해외법제/북한법제정보

대한민국

주요 누리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