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초지능화 시대 향해 가속 중인 ‘인공지능 가속기

특허

특허청에 따르면 지식재산권 5대 강국(IP5 한·미·일·중·유럽)에 신청된 ‘인공지능(AI) 가속기’ 관련 특허출원이 최근 10년간(2011~2020) 연평균 15%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알파고와 이세돌의 대국으로 개발 대유행이 일기 시작하여 최근 5년간(‘16~’20) 연평균 26.7%로 급증하는 등 기술발전이 가속화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공지능 가속기란 인공지능을 구현하고 실행하기 위한 전용 하드웨어에 적용된 기술 말한다. 인공지능이 본격 등장한 2010년대 초에는 중앙 처리 장치(CPU), 그래픽 처리 장치(GPU), 메모리 등 범용 컴퓨터 부품을 이용해 구현했으나, 점점 인공지능만을 위한 독자적인 하드웨어인 인공지능 가속기가 속속 개발되어, 현재는 머신러닝, 딥러닝 등의 소프트웨어 영역과 함께 하드웨어 영역으로서 인공지능 산업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2020년에 애플이 자사 컴퓨터용 칩인 엠1(M1)을 발표했었고, 2021년에는 테슬라가 자율주행 학습용 슈퍼컴퓨터를 위한 칩인 디1(D1)을 발표했다. 또 구글은 텐서라는 칩을 발표하였다.
이와 같이 정보 기술 대기업들의 전용 칩 발표가 연달아 나타나고 있다. 전용 칩 개발 대유행의 주요한 이유는, 자신의 소프트웨어의 인공지능 기능을 좀 더 빠르게 수행하기 위한 것이다. 즉, 인공지능 가속기가 기업들의 핵심 경쟁력이 되어 가고 있다.

 

출원인 국적별로 살펴보면, 미국이 45%로(2,255건) 가장 높고, 중국 23.1%(1,156건), 한국 13.5%(677건), 일본 10.1%(504건), 유럽 5.3%(267건)를 자리하고 있다.

 

지난 5년간(‘16~’20) 주요국의 출원 건수는 직전 동기(‘11~’15년) 대비 평균 3.4배(1,129건→3,879건) 증가한 반면 우리나라는 7.5배 (80건→597건) 늘어났고, 출원인 수도 주요국이 평균 2.8배(243명 →685명) 증가하는 동안 우리나라는 3.8배(23명→ 88명) 늘었다.

 

이는 인공지능 가속기에 대한 국내 연구개발이 활발하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어, 향후 출원 점유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허청은 “초지능화 시대로 접어들면서 인공지능이 빠르게 학습하고 추론할 수 있게 해주는‘인공지능 가속기’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어, 향후 기술 주도권확보를 위한 경쟁도 치열해질 것”이라며, “우리나라가 인공지능 분야에서 영향력을 키워가기 위해서는 기반기술인 인공지능 가속기의혁신적인 핵심 특허를 확보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출처 : 특허청


스위스

미국

대한민국

기타 행정기관

국회 및 산하기관

헌법상 · 법률상 독립기관

기타

중국

일본

EU

독일

프랑스

영국

미국

법무부 해외법제/북한법제정보

대한민국

주요 누리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