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해외 특허공보, 이제 한글로 확인하세요!

특허

특허청(청장 이인실)은 12월 22일(목)부터 키프리스플러스를 통해 유럽특허공보의 한글번역문 데이터를 민간에 무료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데이터의 개방범위는 2000년부터 2022년 4월까지 유럽특허청에서 영문으로 발간된 공개공보와 등록공보의 한글번역문으로 약 500만건에 해당한다.

 


데이터는 특허청이 개발한 인공신경망(NMT) 기계번역시스템을 활용한것으로, 특허청은 2018년부터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국내 IT전문기업 등과업무협약을 통해 기술을 이전받아 인공지능 번역엔진의 자체개발을추진했다.

 

특허분야에 최적화된 번역엔진을 개발하기 위해 특허공보, 심사 및심판문서에서 약 1,033만건의 학습데이터를 구축해 학습시킴으로써 기계번역의 성능을 지속적으로 개선했고, 번역서비스의 품질을 측정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해 품질 고도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자체개발한 인공지능 영한번역기를 활용해 유럽특허공보의 한글번역문을 우선 개방한다.
내년에는 약 1,700만건에 달하는 미국특허공보의 한글번역문으로개방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영미권 언어 이외에 중한 인공지능 번역엔진도 개발해 중국 특허문헌에대한 번역문도 중장기적으로 개방해 나갈 계획이다.

 


개방된 데이터를 활용하면 해외 특허문헌에 대한 한글 검색과 분석등이 가능해 관련 민간업체의 다양한 지식재산 서비스 개발 및 시장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기범 특허청 정보고객지원국장은 “인터넷의 발달로 전 세계의 데이터 장벽이 사라진 지금, 언어 장벽으로 인해 해외 기술정보가 제대로 활용되지 못한다면 글로벌 기술패권 시대에 한국의 기술경쟁력이 뒤처지는 원인이 될 수 있다”라면서 “특허청은 누구나 쉽고 빠르게 국내외 특허데이터에 접근해, 필요한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 번역시스템을 포함한 특허데이터 개방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특허청


스위스

미국

대한민국

기타 행정기관

국회 및 산하기관

헌법상 · 법률상 독립기관

기타

중국

일본

EU

독일

프랑스

영국

미국

법무부 해외법제/북한법제정보

대한민국

주요 누리집